티스토리 뷰

삼진어묵은 싸구려 음식의 대명사였던 오뎅을 고급스러운 '어묵 베이커리'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어묵 크로켓 등 다양한 품목의 어묵을 개발했고, 카페나 베이커리 같은 편안한 분위기의 매장도 리모델링했습니다. 덕분에 고급어묵의 대명사가 되어서 많은 백화점의 러브콜을 받아 식품관에 입점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6월 16일 삼진어묵의 박용준 대표이사가 사과문을 냈습니다. 밀봉되어 매장으로 들어오는 어묵은 고객에게 판매하기 전에 한 번 튀겨야 하는데, 개봉했을 때 변질되어 미끈거리고 냄새 나는 어묵을 폐기하지 않고 수돗물로 미끈거리는 것들을 씻고 키친타얼로 물기를 제거한 후 튀겨내 판매했기 때문입니다.

http://v.media.daum.net/v/20170616134601674

이후 확인된 내용을 보면 본 사건이 매장 관리자의 강요에 의해서 발생했으며, 이렇게 회사 지침에 반하는 내용을 지시한 사장의 친인척은 바로 해고됐다고 합니다. 즉각적으로 조치가 이뤄져서 다행이지만 그동안 삼진어묵을 맛있게 사먹었던 소비자들은 무슨 잘못일까요?

현재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는 그동안 삼진어묵으로 발생한 매출에 대해서 전액 환불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구입하셨던 카드를 소지하시고 10층 서비스 데스크에 방문하시면 식품관 결제 내역을 뽑아서 삼진어묵 관련 금액 전액을 매출취소 처리해주고 있습니다. 현재 기한은 6월말까지로 알려져 있으니 해당되시는 분들께서는 잊지 말고 꼭 환불 받으시길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