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잡동사니/기타

윤동주의 서시

걱정말아요 2017.04.12 08:50

고등학생 시절에 학습지를 풀다가 예문으로 윤동주의 '서시'가 나왔습니다. 외우지는 못했지만 알고는 있던 시여서 익숙하다는 생각만 했죠. 예문으로 나왔으니 한 글자, 한 글자 읽으면서 머리 속에 넣었는데 마지막 문장까지 읽었을 때 무엇인가 찌릿하고 머리 속으로 번개가 쳤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게 바로 시적 감동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전까지 책도 많이 읽기는 했지만 문학 보다는 소설을 좋아했기 때문에 시적인 감동을 느껴본 저로서는 그 느낌이 너무나 좋았습니다. 그리고 바로 다음 날 없는 용돈을 털어서 윤동주님의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구입했습니다.

지난 밤 무미건조한 일상과 반복되는 회사 생활에 회의가 느껴질 때 불 꺼인 거실에서 하늘을 바라보고 있으니 문득 그때의 시적 감동이 생각났습니다. 아마 힘들 때 나를 일으켜세워 주는 것은 이러한 추억과 소소한 행복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때 이후로 아직도 외우고 있는 서시를 다시 한 번 읊어 봅니다.

서시


윤동주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 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윤동주 님의 시집을 다시 꺼내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